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 에코델타시티 토양오염 조사, 투명하게 추진한다

부산시, 환경단체 등 참여 협의체 구성 추진
토양오염 조사 투명성·객관성 확보 나서

  • 조원진 기자
  • 2020-01-21 08:00:00
  • 전국
부산 에코델타시티 토양오염 조사, 투명하게 추진한다
부산시는 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오염 조사를 하려고 강서구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 에코델타시티 조감도./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최근 제기된 ‘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오염’과 관련해 “투명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환경단체와 시, 강서구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토양오염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최근 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이 기름과 중금속에 오염됐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사업주체인 한국수자원공사는 사업부지를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혔고, 환경단체는 사업자 주도의 조사에 객관성이 담보되지 못할 것이란 우려를 드러내는 등 재조사 방법을 놓고 이견이 있었다.

양측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자 시는 토양오염 조사를 위해 환경단체, 강서구 등과 함께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에코델타시티는 서부산 개발의 중추적인 역점사업이자 친환경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친수구역 사업인 만큼 조사에 있어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입장이 반영된 것이다.

김광회 시 도시균형재생국장은 “이번 토양오염조사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실시해 시민들이 바라는 친수·생태형 수변 자족도시가 건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