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사람끼리 옮을 수도"…사망자 4명 '우한 폐렴' 걷잡을 수없이 확산 '초비상'

  • 김경훈 기자
  • 2020-01-21 08:37:26
  • 정치·사회

우한, 폐렴,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사망자, 확산

'사람끼리 옮을 수도'…사망자 4명 '우한 폐렴' 걷잡을 수없이 확산 '초비상'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한 20일 중국 우한발 여객기로 입국하는 사람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국내에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올라갔다. /영종도=이호재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4명으로 늘어났다. 총 224명의 감염자 가운데 16명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중국 국가보건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 공식 브리핑을 통해 “폐렴에 감염된 환자가 총 224명으로, 확진환자는 217명”이라고 발표했다.

국가보건위는 그러면서 이들 모두 고립된 장소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이들 가운데 16명이 위중한 상태고 나머지는 비교적 안정된 상태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우한에서 환자를 치료하다 감염된 의료진은 총 15명이라고 밝혔다. 확진환자 217명을 지역별로 나누면 우한 거주자 198명, 광둥성 거주자 14명, 베이징 거주자 5명 등이다.

우한 폐렴에 의한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다. 이날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9일 저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사람끼리 옮을 수도'…사망자 4명 '우한 폐렴' 걷잡을 수없이 확산 '초비상'
/연합뉴스

사망자는 지난 13일 입원해 호흡 곤란 증세를 치료받던 89세 남성으로 이 남성은 고혈압과 당뇨 등 기본적인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발생지인 우한 경계를 벗어나 수도 베이징과 상하이, 광둥성 등 중국 전역으로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 이와 관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전날 “병의 확산 추세를 단호히 억제하라”며 “춘제로 사람들이 이동하는 때이기 때문에 방역 및 통제 업무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우한 폐렴이 중국뿐 아니라 이웃국가들로 급속히 퍼지자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해 오는 22일 긴급 위원회를 소집했다.

WHO는 위원회에서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제적인 비상사태에 해당하는지 결정할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는 중국 신화통신을 인용, 중국 국가보건위원회가 일명 ‘우한 폐렴’이라 일컬어지는 질병을 일으키는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간 전파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