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라임운용, "우리도 도주한 이종필 부사장에 배신감 느낀다"

"이종필 부사장, 100억원대 회사 자금인출 오보"

  • 이혜진 기자
  • 2020-01-22 19:19:14
  • 시황
라임운용, '우리도 도주한 이종필 부사장에 배신감 느낀다'
원종준(오른쪽 첫번째) 라임자산운용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환매중단과 관련한 설명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이종필(왼쪽 첫번째) 전 부사장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서울경제DB

라임자산운용측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한 언론의 기사에서 언급된 ‘이종필 부사장의 도주 직전 회사자금 100 억대 인출 ’ 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있을 수도 없는 오보”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보도자료에서 “회사측에서는 이종필 전 운용총괄대표의 개인 비리에 대해서는 전혀 인지하지 못했으며 고객 펀드 환매 중단 이후에도 정상 업무를 했었기에 구속영장 발부 및 잠적하기 전까지 결코 알 수 없었다”며 “라임 입사 전 , 국내 및 외국계 증권사에서 줄곧 베스트 애널리스트를 했었고, 한국 CFA 협회 부회장직도 다년간 맡았으며, 회사의 주요 주주로서 비리를 저지를 거라곤 전혀 예상치 못했기에 저희 회사도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라임은 또 “추후 감독원의 검사, 검찰의 조사 과정에서 개인의 죄로 인해 고객 및 회사에 손해를 끼친 게 확정될 경우 회사측에서도 소송 등을 통해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