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데이트폭력·가스라이팅 의혹, 원종건 "분별 없이 살지 않았다"

  • 김진선 기자
  • 2020-01-28 09:40:50
  • 정치일반
데이트폭력·가스라이팅 의혹, 원종건 '분별 없이 살지 않았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영입한 원종건(27) 씨가 데이트폭행 논란으로 결국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했다.

원씨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실수가 있던 청춘이지만 분별 없이 살지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불려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한 때 사랑했던 여성이 주장·진실 여부와 별개로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게 책임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27일 원종건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온라인커뮤니티에 그로부터 데이트폭력과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글과 사진,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자신이 성노리개 취급을 받았고, 성관계시 피임을 하지 않거나 성관계 동영상 촬영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한여름에도 긴 와이셔츠와 청바지만 입게 하며 자신을 노출증 환자로 인식하게끔 가스라이팅 했다고도 말했다.

이 글이 확산되면서 민주당 당원게시판 등에는 원종건씨의 출마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글이 빗발쳤다. 특히 최근 인터뷰에서 그가 페미니즘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는 만큼 젊은 남성들의 비판이 거셌다.

이와 관련 성일종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만약 이 내용들이 사실이라면 원종건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밖에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고 말했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으로는 페미니즘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 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 걸고 수호해온, 민주당의 핵심가치 아닙니까?”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