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모두 신천지 대구교회 다녀와

  • 조예리 기자
  • 2020-02-21 11:17:12
  • 사회일반

신천지, 코로나19, 경남, 확진자, 경상대병원, 마산의료원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모두 신천지 대구교회 다녀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경남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는 4명으로 모두 31번 환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도는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브리핑을 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도내에서 코로나19 경남 확진환자 4명이 발생했다”며 “이들은 질병관리본부 확진환자 번호가 부여되기 전이어서 경남 1~4번으로 통칭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1번 환자와 2번 환자는 모두 합천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번 환자는 96년생 남성, 2번 환자는 48년생 여성이다. 3번과 4번 환자는 형제로, 진주에 거주하는 2001년생과 2006년생이다.

도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1번 환자는 31번 환자의 접촉자, 2번 환자는 의사환자의 접촉자라고 통보받아 자가격리 조치한 뒤 진단검사에서 확진됐다고 밝혔다. 3, 4번 환자는 부모와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가족 4명이 경미한 기침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현재 1번과 2번 환자는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진주 경상대병원 음압병동에 격리돼있다. 진주 경상대병원은 병원 출입구 통제를 강화하고 모든 내원객들에게 해외여행 이력이나 열이 있는지 문진표를 작성하게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번과 4번 환자는 지역거점 입원치료병상기관인 도립 마산의료원 음압병동에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정부 지침과 질병관리본부와의 협의에 따라 확진환자의 최초 증상 발현 이후 하루 전날부터 동선 중 방역이 완료된 곳과 진술 신빙성이 확인된 곳을 우선 공개한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한 뒤 확인된 사항은 추가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