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글로벌 HOT 스톡] 핀터레스트, 이미지 공유 SNS플랫폼 강자...검색도구로도 인기

권윤구 한국투자증권 자산전략부 수석연구원





핀터레스트는 글로벌 이미지 공유 및 검색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으로 지난 2009년 설립됐다. 사용자들이 초기에 설정한 관심사에 따라 추천되는 이미지를 자신의 보드에 저장하고 업로드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특히 검색의 결과가 이미지로 제시된다는 점에서 인스타그램과 같이 검색 도구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뉴욕 증시에 상장했으며 2019년 말 기준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3억3,500만명 수준이다. 누적으로 저장된 핀(이미지와 동영상)과 보드의 수는 각각 2,400억개, 50억개에 이른다.

핀터레스트의 주된 수익원은 광고다. 여러 이미지 사이에 자연스럽게 광고가 노출된다. 특히 매우 정교한 ‘타깃팅’ 광고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광고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용자가 이미지를 검색하고 저장할수록 관심사가 구체화돼 사용자별로 최적화된 광고를 노출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단가(P)와 규모(Q)의 동반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먼저 ‘규모’ 에 해당하는 MAU를 살펴보면 2017년 35.0%에서 2018년 22.7%로 낮아진 MAU 증가율은 2019년 26.4%로 다시 높아졌다. 텍스트보다 이미지를 선호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인구 구조의 중심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어 증가세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2019년 기준 MAU의 74%를 차지하는 미국 외 국가들의 가입자당 평균수익(ARPU) 상승 여력이 높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같은 기간 미국의 ARPU는 12.07달러였으나 그 외 국가들의 평균은 0.54달러에 불과했다.



또한 새롭게 강화하고 있는 쇼핑 기능은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판매자 인증 프로그램인 VMP(Verified Merchants Program) 도입으로 신규 광고주를 확보함은 물론이고 궁극적으로는 또 다른 이미지 기반 SNS인 인스타그램의 행보에서 볼 수 있듯 인앱결제 기능을 추가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권윤구 한국투자증권 자산전략부 수석연구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