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오늘 본회의 통과 앞둔 ‘타다금지법’…박재욱 “내 아이에게 물려줄 세상이 부끄러웠다”

지난 4일 국회 법사위 통과…오늘(5일) 본회의 통과 앞둬

타다 “조만간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 예정”

박재욱 타다 대표가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가슴으로 낳고 기르던 ‘타다’라는 아이가 시한부 선고를 받은 날, (아내) 배 속에 있는 내 아이에게 물려줄 세상이 너무 부끄러워서 잠에 들 수가 없었습니다.”

박재욱 타다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알고 있는 모든 상식이 무너진 날이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을 올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4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일명 타다금지법)을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채이배 민생당 의원의 반대에도 강행 처리했다. 개정안이 오늘(5일) 국회 본회의까지 통과하면 앞으로 타다는 더 이상 현 운행 방식으로는 서비스할 수 없다. 결국 법사위 직후 타다 측은 조만간 11인승 승합차 기반의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박 대표는 “한 기업가가 100여명의 동료들과 약 2년의 시간을 들여 삶과 인생을 바친 서비스가 국토부와 몇몇 국회의원들의 말 몇 마디에 물거품으로 돌아갔다”면서 “인생을 바쳐 만든 서비스를 살려달라는 기업가의 호소가 정책 만들고 법을 만드는 분들에게는 그저 엄살로 보였나 보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172만명 이용자들의 새로운 이동 방식도, 1만2,000명 드라이버의 일자리도 표로 계산되지 않기에 아무런 의미가 없었나보다”며 “이젠 그 누구에게도 창업하라고 감히 권하지 못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도 이날 “어제(4일) 타다 드라이버들에게 마지막까지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면서 “정부의 입법으로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몰린 분들이 저를 오히려 위로해주셔서 더 미안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정부는 혁신기업에서 일하는 청년들의 눈물과 자신이 주도한 정책으로 일자리를 잃게 된 수천명의 드라이버들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개정안은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제도권 안에서 안정적으로 혁신적인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는 법안”이라며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게 되면 하위법령 준비단계에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여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게 택시 서비스를 개선하고 모빌리티 혁신도 차질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09:33: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