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타다 4월 11일 멈춘다

드라이버 전용 앱에 종료일 공지

"1년6개월 유예기간 버틸수 없어"

VCNC의 ‘타다 베이직’/사진제공=VCNC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이 다음 달 10일까지만 달린다. 지난 6일 타다의 현행 운영 방식을 사실상 금지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일명 타다금지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공포만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박재욱 VCNC 대표는 11일 타다 드라이버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타다 드라이버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타다 베이직 서비스 종료 일자를 공지했다. 그는 “재판부의 무죄판결을 무시한 국토부가 강행하고 총선을 앞두고 택시 표를 의식한 국회의 결정으로 타다는 하루하루 서비스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토부가 주장하는 1년 6개월의 유예기간을 버티는 게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개정안은 대통령 공포 후 1년 6개월 후 시행되지만, 타다는 지난 6일 ‘공포 후 1개월 내 베이직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표는 “국내외 투자자들은 정부와 국회를 신뢰할 수 없어 타다에 투자를 지속할 수 없다고 통보했고, 타다를 긍정적인 미래로 평가하던 투자 논의는 완전히 멈췄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타다 서비스 출시 후 더 나은 일자리, 더 나은 서비스, 더 나은 생태계 모델을 만들기 위해 감당해 온 수백억원의 적자는 이미 치명상이 됐다”면서 “미래의 문이 한순간에 닫혔고 타다는 두 손 두 발이 다 묶여버렸다”고 털어왔다.



그러면서 그는 1만2,000여명의 드라이버들에게 “여러분의 일자리를 지키지 못해 면목이 없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타다의 모든 팀은 한 달 동안 최선을 다해 드라이버가 새로운 형태로 일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드라이버 개개인의 급여와 보상이 제대로 지급될 수 있도록, 최소한 한 달은 갑작스러운 혼란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타다 측도 이용자용 애플리케이션 공지사항을 통해 “타다 베이직은 미래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진행해왔지만 해당 법안으로 비즈니스의 성장 가능성을 가늠할 수 없게 됐다”면서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편 타다는 택시 면허 기반의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일부 채용 포털 사이트에는 타다 프리미엄 기사를 모집한다는 공고가 올라왔다. 타다 측은 타다 프리미엄을 ‘향후 최대 1,000대 이상 차량을 확보할 타다의 주요 고급 서비스 업무’라고 소개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0:10: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