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두산重 휴업은 창원경제 사망선고"

윤한홍 의원 "종사자 10만명 위태"
원전우량기업 경영난에 정부 비판

  • 양종곤 기자
  • 2020-03-12 14:59:50
  • 정책·세금
'두산重 휴업은 창원경제 사망선고'

창원시 마산회원구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이 두산중공업의 일부 휴업을 ‘창원경제의 사망선고와 같다’고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원전 우량기업이었던 두산중공업이 일부 휴업을 검토할 만큼 경영난에 빠지게 한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이 담겼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원전 우량기업으로 승승장구하던 두산중공업이 탈원전 3년 만에 조업을 중단할 정도로 경영난에 시달리게 됐다”며 “3,000여개 두산중공업 협력사와 이 기업들에 직간접으로 고용된 10만여명의 앞날도 위태로워졌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일부 휴업을 검토 중이다. 원자력과 석탄 화력 프로젝트 취소 탓에 수 조원의 수주 물량이 사라져 경영위기가 찾아왔다는 게 이유다. 윤 의원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창원지역 총생산의 15.4%를 차지한다. 창원 제조업 종사자의 5.7%는 두산중공업에서 일한다. 이 때문에 두산중공업이 일부라도 휴업한다면, 협력사와 지역 경제까지 연쇄 피해가 일어날 것이란 게 윤 의원의 우려다.

실제로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두산중공업과 협력사의 일감이 줄었다. 탈원전 정책이 나오기 이전인 2016년 두산중공업의 원전 협력업체의 신규 계약 건수는 966건이었다. 작년에는 416건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이러자 같은 기간 원전 계약과 관련된 협력업체 수도 87곳에서 57곳으로 감소했다. 윤 의원은 “탈원전으로 인한 창업경제의 피해가 큰 상황에서 두산중공업이 휴업을 결정한다면, 정부가 창원경제에 사망선고를 내리는 것과 같다”며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실질적인 자금과 지원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