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금융위기로 이어지면 코스피 1,100선까지 하락"…최악 시나리오 꺼내드는 증권가

코로나발 경제·금융위기 시나리오 꺼내들어

SK증권 "금융위기 발생하면 주가 50% 하락"

하나금투 "EM 리스크 발생 시 1,600선까지"

대신증권 "2003년 카드사태 수준 PBR 가정"

코스피가 장중 6% 이상 폭락하며 이틀 연속 유가증권시장 사이드카가 발동됐고, 코스닥 시장도 8% 이상 폭락하며 1단계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업무를 보고 있다./오승현기자 2020.03.1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금융위기로까지 이어질 경우 코스피가 1,100 수준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각종 통화정책이 코로나19와 유가 폭락발 신용 경색 리스크를 해소할 수 없는 수준을 가정한 것이다.

이효석·안영진·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13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일반적으로 금융위기가 발생하면 주가는 -50% 수준까지 급락한다”며 “올해 코스피 최고점이 2,267이었는데 이를 적용하면 약 1,100 수준까지 하락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유동성이 많이 풀린 상황에서 향후 금융위기를 극복할 뚜렷한 정책이 제시되지 않으면 2008년 금융위기보다 더 충격을 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각종 정책 패키지에도 불구하고 경제·금융위기로 이어지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SK증권은 “코로나19가 시장에 주는 영향은 공급망에 대한 우려에서 총 수요에 대한 우려로 확산하고 있다”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실패는 유가 하락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에서 해당 기업의 신용 리스크로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코로나19 공포가 글로벌 경기 침체로 번지는 최악의 경우를 상정해 코스피 바닥을 1,600선으로 전망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수석연구위원은 “당초 국지적이고 일시적인 충격으로 제한될 것으로 봤던 코로나19의 매크로 충격파는 이제 과거 글로벌 시스템 리스크 당시에 견줄 수준까지 확대됐다”며 “신흥국(EM) 시스템 리스크가 현실화할 경우 당시 시장의 기술·심리적 마지노선은 2020년 이동평균선 부근에서 형성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치료제 개발과 같은 본질적 해법이 구체화하기 전까진 정책을 통한 심리불안, 금융경색, 실물침체 간 악순환의 연결고리 차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신증권도 이날 코스피 지지권으로 1,710~1,750선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위원은 “코스피 1,710선은 확정실적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0.69배 수준”이라며 “2001년 IT버블 이후 2003년 카드사태, 내수침체 당시 기록했던 밸류에이션 저점”이라고 설명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