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코로나로 투표 못해".. 재외공관 30곳 중지 요청

17만여명... 4월 총선 변수될듯
오늘 선관위서 중지 여부 결론

'코로나로 투표 못해'.. 재외공관 30곳 중지 요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30일 앞둔 지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직원들이 투표지 분류기를 모의시험하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 등의 재외공관 30여곳이 다음달 15일로 예정된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사무를 중지·축소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이동제한 명령이 내려진데다 자칫 투표일정을 강행했다가 감염 교민이 늘어나기라도 하면 역풍을 감당할 수 없어서다.

25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유럽과 중남미·아프리카 등 30여개 재외공관이 외교부에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4·15총선 재외선거 투표는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 119개국 205개 투표소에서 실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면서 전체 재외공관 176곳 중 30여곳이 재외투표를 진행하기가 어렵다는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상황이 날로 악화하고 있는 만큼 재외선거 중지를 요청하는 공관은 더 늘어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재외선거가 전면 중단되거나 투표소가 축소·운영될 가능성도 있다. 실제 주인도네시아 재외선관위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정책을 존중하고 재외국민 안전을 우선으로 고려해 투표일을 단축하기로 결정했다는 의견을 정부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이르면 26일 재외선거 사무 중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국외부재자 신고와 재외선거인 등록으로 확정된 재외유권자는 총 17만1,000여명으로 재외선거가 축소 또는 중단되면 총선 결과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