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인천 코로나19 확진자, 경인전철로 출퇴근
서울 한 제조업체 근무자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거주 20대 여성은 의심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경인전철을 이용해 출퇴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인천시 부평구에 따르면 부평구 부평동 주민 A(23·여)씨는 전날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경인전철 등을 이용해 직장인 서울 금천구 한 제조업체로 출퇴근했다.

그는 23∼26일 오전 7시 50분께 자택에서 자전거를 타고 부평역으로 이동해 경인전철을 타고 구로역을 거쳐 가산디지털단지역 근처에 있는 직장으로 출근했다.

또 23·24·25일에는 같은 경로로 퇴근해 오후 7시 10분께 부평동 자택으로 귀가했다.

26일에도 경인전철로 출근했으며 직장동료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한 뒤 오전 11시께 경인전철과 자전거를 이용해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했고 검체 검사를 받아 양성이 나왔다.

A씨는 경인전철을 이용할 때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의심 증상이 발현하기 전인 22일(일요일) 오후에는 부평구 부평동 김밥 가게와 구산동 햄버거 가게, 경기도 부천시 송내동 미용실 등지를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햄버거집과 미용실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접촉자 중 부평 지역 주민은 12명(다른 지역 5명)으로 이 중 11명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부평구는 심층 역학조사를 벌여 A씨의 추가 이동 동선이나 접촉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