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롯데케미칼, 울산 PTA 가동 중단

中 대규모 공장 증설 직격탄

PX공정은 가동률 하향 조정

직원들 여수·대산 전환 배치

SK종합화학에 이어 롯데케미칼(011170)도 일부 화학공장 가동을 중단한다.

중국의 대규모 화학공장 증설로 공급이 늘어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는 줄어들면서 국내 석유화학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울산공장 내 고순도테레프탈산(PTA) 공정을 무기한 가동 중단한다. 파라자일렌(PX) 공정은 일부 가동률을 하향 조정했다. 두 공정에서 근무하던 직원들은 여수·대산 공장의 신규프로젝트로 전환 배치된다.

롯데케미칼 울산공장 PTA 공정이 멈춰선 것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화학업계가 PTA 생산량을 크게 늘린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PTA는 합성섬유인 폴리에스터와 포장용기인 페트병의 원료로 쓰인다. 중국은 지난해 4·4분기부터 올해까지 PTA 생산능력을 총 1,880만톤 확대할 방침이다. 국내 기업들의 연 PTA 생산규모는 약 480만톤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와 미국에서도 250만톤 규모의 PTA 증설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글로벌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가격은 급락하고 있다. 지난해 2·4분기 톤당 792달러에 달했던 PTA 가격은 지난해 12월 톤당 619달러로 하락했고 올 3월에는 톤당 488달러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코로나19로 글로벌 수요는 줄어드는 상황이어서 앞으로 추가 하락할 가능성도 높다.



이런 와중에 중국이 PTA 원재료가 되는 PX 설비를 대규모 증설하고 있는 것도 악재다. 국내 화학업계의 PX 제품 중국 수출 의존도가 91%에 달하기 때문이다. KDB산업은행에 따르면 중국 내 PX 설비 신·증설 규모는 지난해 1,770만톤, 올해 590만톤에 달한다. 올해 중국 전체 PX 생산능력은 3,000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케미칼은 PTA 설비를 고순도이소프탈산(PIA) 설비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대응해 왔지만 이마저도 한계에 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달 초 발생한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사고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산공장 다운스트림 생산라인 일부는 재가동에 들어갔지만 기초유분 공정의 재개 시점은 불분명해 1·4분기 실적 타격이 불가피하다. 롯데케미칼 측은 사고에 따른 손실 비용을 약 1,5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편 국내 석유화학업계는 최근 사업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앞서 SK종합화학이 SK울산콤플렉스(CLX) 내 나프타분해시설(NCC) 공정을 12월부터, 에틸렌프로필렌 합성고무(EPDM) 공정을 2·4분기 안에 가동 중단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대한석유공사 시절인 지난 1972년 국내 최초로 상업가동한 NCC가 사라진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1 06:34: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