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SEN]이수화학, 中 합작법인 ‘GOC’ 4년 연속 흑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이수그룹 주력 계열사 이수화학(005950)의 중국 합작법인 ‘GOC(GREAT ORIENT CHEMICAL TAICHANG)’가 4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이수화학은 GOC가 지난해 영업이익이 600만 달러(한화 약 70억 원)를 기록해 4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영업이익 510만 달러(한화 약 56억 원) 대비 약 20%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해 2월 기준 월간 영업이익은 150만 달러(한화 약 18억 원)로 설립 이래 최고치를 달성했다. GOC는 지난 2008년 11월 이수화학이 태창시에 설립한 중국 현지 법인으로 연간 10만 톤 규모 연성알킬벤젠(LAB)을 생산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내수 판매량이 전년 대비 약 30% 증가하는 등 뚜렷한 중국 내수 시장 수급 개선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 올해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중국 내수시장 판매 가격은 2월 말 가격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약 5%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수출 또한 안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ㆍ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내 석유화학 업체들이 지난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LAB는 주 사용처인 세제가 필수재인만큼 견조한 수요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수화학 측은 올해 전망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GOC의 목표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약 33% 증가한 800만 달러(한화 약 98억 원)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 정유업체의 경우 가동률 조정이 나타나고 있지만, GOC 공장은 중단 없이 정상 가동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출하에도 문제가 없기에 향후 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내수와 수출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jjss1234567@naver.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06:34: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