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문화
‘윤형빈의 몰래코미디’, 개그맨들이 직접 찾아갑니다
윤형빈이 생활 밀착형 콩트 ‘윤형빈의 몰래 코미디’로 신선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신개념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SmileTV Plus(스마일티브이플러스) ‘윤형빈의 몰래 코미디’를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윤형빈의 몰래 코미디’는 생활 밀착형 깜짝 코미디로, 시민들이 예상하지 못한 장소에서 신인 개그맨들이 재미있는 상황을 연출해 웃음을 주는 신개념 코미디 프로그램이다.





윤형빈은 코미디 프로그램들이 하나 둘 사라져가면서 무대에 설 기회가 적어진 후배 개그맨들을 위해 직접 ‘윤형빈의 몰래 코미디’를 기획했다. KBS ‘개그콘서트’, tvN ‘코미디 빅리그’처럼 직접 관객들이 개그를 보기 위해 찾아오는 공개 코미디와 달리, ‘윤형빈의 몰래 코미디’는 개그맨들이 직접 카페나 음식점, 길거리 등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공간에서 펼쳐지는 유쾌한 상황극으로 현실 웃음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막에서 망고 농사를 계획 중인 사업가, 어딘가 요상한 음대 입시생과 과외 선생님, 아마존 아르바이트를 하는 딸과 약초박사 엄마 고객 등 다양한 상황과 설정의 코미디들이 시민과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공략한다.

시민들의 반응도 뜨겁다. 윤형빈은 “불편하지 않은 거리를 유지하면서 촬영한다”라며 “시민들 대부분이 상황극을 즐겁게 받아들여주고, 촬영 후에도 방송인 것을 밝히면 재미있었다고 말한다. 한 학생은 방송시간을 적극적으로 물어보고, 웃겨줘서 고맙다는 말을 해 특히 기억에 남는다”라고 밝혔다.



윤형빈은 “이전처럼 코미디 프로그램이나 공연 무대들이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그맨을 꿈꾸는 후배들을 위해 무대 밖에서도 웃길 수 있는 ‘몰래 코미디’를 기획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디든 코미디 무대가 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언제 갑자기 ‘몰래 코미디’가 여러분의 곁에 다가갈지 모른다. ‘몰래 코미디’와 신인 개그맨들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윤형빈의 몰래 코미디’는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SmileTV PLUS에서 방송된다. SmileTV PLUS는 kt올레TV 84번, Btv 100번, 스카이라이프 115번에서 볼 수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2 11:16:2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