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
ADB "코로나19 따른 전 세계 경제 손실 4조달러 이상"

손실 예상 규모 한 달 만에 12배 넘게 올려

중국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 4일 조기가 걸려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3일(현지시간) 세계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때문에 볼 손실 규모가 최대 4조 달러(약 5,000조원) 이상일 것으로 전망했다.

ADB가 이날 낸 ‘2020년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 보고서를 보면 코로나19에 따른 세계 경제의 손실 규모를 최소 2조달러(약 2,472조원)에서 최대 4조1,000억달러(약 5,067조원)까지 전망하고 있다. 세계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2.3~4.8%에 해당하는 규모다.

ADB는 한 달 만에 코로나19 때문에 발생할 세계 경제의 손실 전망치를 12배 이상 끌어올렸다. 앞서 ADB는 지난달 6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경제의 손실 규모를 최고 3,470억 달러(약 414조원)로 추정했다. 중국 등 아시아 일부 국가에 머물던 코로나19가 한 달 사이 전 세계로 퍼지면서 각국이 엄격한 격리 및 이동제한 조처를 시행한 점을 반영했다는 게 ADB 측의 설명이다.



ADB는 46개 회원국의 올해 성장률이 2.2%를 기록할 걸로 예상했다. 이들 국가의 작년 성장률인 5.2%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규모다. 경제 규모가 가장 큰 중국의 경우 지난해보다 3.8%포인트나 낮은 2.3%로 전망됐다.

한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역시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IMF 역사상 전 세계가 이렇게 멈추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우려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4:53:2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