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
미 코로나19 확진자 27만명 넘겨… 꺾이지 않는 확산세

전 세계 확진자 수의 4분의1 웃돌아

3일 하루만 3만명 추가 확진 판정

뉴욕주에서만 환자 수 10만명 넘어서

미 해군의 병원선이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항구에 정박해 있다. 이 병원선은 병상 1,000개를 갖추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병원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욕=AFP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일(현지시간) 전날보다 3만명 넘게 증가하며 27만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로면 30만명도 곧 넘길 상황이다. 이날 하루 동안 숨진 이도 1,094명에 달해, 미국 내 코로나19의 매우 심각한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이 이날 오후 8시(현지시간) 기준으로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전일대비 3만명 이상 증가한 27만5,586명으로 나타났다. 이날 기준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약 109만5,000명이다. 미국 확진자 수가 전 세계의 4분의1을 넘어섰다.

CNN은 이날 하루 새 1,094명의 신규 사망자가 나오며 코로나19 발병 이후 하루 사망자로는 최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 관련 사망자 수는 7,406명이다. 특히 뉴욕주에서는 환자가 10만명을 넘었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하루 새 환자가 1만명이나 늘며 환자 수가 10만2,863명이 됐다고 밝혔다. 뉴욕주에서만 발생한 환자 수가 독일(9만1,159명)이나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8만2,511명)보다 많다.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도 2,935명으로 늘었다고 쿠오모 주지사는 밝혔다.



뉴욕주에 이어 환자가 두 번째로 많은 뉴저지주에서도 하루 새 4,37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며 총 감염자가 2만9,895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646명이다. 펜실베이니아주와 매사추세츠주, 일리노이주, 코네티컷주 등에서도 1,000명 이상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누적 확진자 수가 1,000명이 넘는 주는 29개에 달했다.

현재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와 42개 주에서 자택 대피 명령을 발동한 상태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곳은 34개주와 워싱턴DC, 괌, 푸에르토리코 등 39곳이다. 학교의 휴교 조치가 잇따라 연장되면서 최소 10개 주가 통상 6월에 끝나는 이번 학년도 말까지 학교 문을 닫기로 했다고 CNN은 집계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06:34: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