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EPL 선수들 "연봉삭감 반대…구단주에만 이로운 결정"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이 연봉 30% 삭감 요구에 반대하고 나섰다.

BBC 방송 등 영국 매체들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EPL 사무국과 가진 영상 원격 회의에서 연봉 삭감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PFA는 회의에서 구단 요구대로 선수들의 연봉을 삭감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전쟁을 벌이고 있는 국민보건서비스(NHS)의 재정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점을 논거로 내세웠다. PFA는 “향후 12개월간 30% 연봉을 삭감하면 5억파운드(약 7,580억원)의 임금이 줄고 그로 인해 세금이 2억파운드(약 3,030억원) 덜 걷힌다”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NHS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EPL 선수들의 연봉 상감 반대 소식 전한 BBC 홈페이지.






앞서 EPL은 리그를 이달 말까지 중단하기로 했으며 코로나19의 기세가 수그러들지 않아 5월 리그 재개는 불투명해 보이는 상황이다.

재정 위기에 몰린 구단들은 선수 연봉의 30%를 조건부 삭감하거나 지급 연기하는 방안을 EPL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EPL은 이와 함께 1억2,500만파운드(약 1,900억원)를 조성해 하부 리그 팀들을 지원하고 별도로 2,000만파운드(약 300억원)를 NHS와 지역사회 지원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선수들은 연봉 삭감은 부자 구단주들에게만 이로운 결정이라며 불신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06:34: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