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내칼럼
[동십자각] 코로나 이후의 우리

사회부 김희원 차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나타난 큰 변화 중 하나는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에 보내는 칭송 물결이다. 매일같이 전 세계 각국의 정부 및 언론들이 ‘한국처럼, 한국만큼, 한국에서는’을 외치는 것은 유사 이래 이번이 처음이 아닐까 한다.

기실 우리는 ‘안전’을 이유로 거리 곳곳에 CCTV를 허락하는 등 공공질서를 위해 사생활을 일부 양보해왔다. 하지만 그렇게 ‘타협’한 시스템의 기준안들이 초기 확진자 확산을 차단하는 주요 열쇠가 되며 시민사회적 역량 강화로 이어져 세계적 주목을 얻는 주요 원인이 됐음을 우리 스스로 목도하고 있다.

국내의 한 기초지자체가 선보인 자동차이용 검사 방식은 전 세계의 상례가 됐고 한 병원이 만든 ‘워킹스루’ 진단 방식도 각국 언론에 대서특필됐다. 일상복귀를 언급하던 정부가 31번 확진자 발생을 계기로 전문가들의 진언을 대폭 수용하며 ‘진단’ 및 ‘투명한 공개’ 위주의 대응 방식을 확산한 것도 전 세계의 모범 답안이 됐다. 교육계에서도 법정수업일수를 지키고자 준비 없는 온라인 개학이 대두되면서 교원들이 자발적으로 사이트를 만들어 수업안 등을 선보였고 이들이 차츰 표준안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내가 만드는 더 나은 사회’는 이제 대한민국에서 상식이 되고 있다.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는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이후의 세계’라는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에서 이번 위기로 전 세계가 ‘전체주의적 감시체제’로의 시험대 앞에 설 것을 우려하면서도 한국을 시민 자율권이 리드하게 될 주요 국가 중 하나로 꼽았다. 위기 이후 구미 각국 등에서 국경봉쇄·이동금지·상점폐쇄 등이 단행되며 ‘생명’을 이유로 주요 인권이 쉽게 양보되기 시작했지만 타협안과 시스템, 운영 노하우를 갖춘 대한민국은 되레 자율적 역량 강화라는 결과물을 이끌어내며 스스로를 지키고 성숙한 시민사회를 일구는 기초자산을 갖추게 됐다고 평가한 셈이다.

어쩌면 1980년대 민주화운동이 민주사회라는 양보 불가능한 마지노선을 만들며 우리 사회를 30여년 넘게 지켜온 것처럼 이번 경험들이 시민사회라는 또 하나의 선진사회적 상식을 대한민국에 심으며 앞선 민주화운동 이상의 거대한 변화를 이끌어낼지 모른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에 많은 변화가 일겠지만 한국이 경험할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성숙한 시민사회로의 진입이 아닐까 한다. 국가가 개인을 감시하듯 개인도 국가를 좌우할 수 있다는 상식이 이제 우리 사회에서 시작돼 전 세계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 /heew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