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외칼럼
[시로여는 수요일] 목련꽃
- 성명진

복지관 앞

앙상한 그,

무얼 얻으려 서 있나 했는데

아니었어요

오히려

환한 밥덩이 몇을

가만히 내놓는 것이었어요

그곳에도 가셨군요. 이곳에도 오셨습니다. 겨우내 헐벗은 모습 안쓰러워 뜨거운 국밥이라도 말아드리고 싶었는데, 희디흰 주먹밥을 불쑥 내놓으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지요. 꽃샘바람에 다 식은 차가운 밥이지만 어찌나 가슴 먹먹하게 하든지요. 기초 수급자 할머니가 어느 경찰서에 살짝 건네주고 간 마스크와 돈 뭉치, 삐뚤빼뚤한 손편지처럼 목울대를 꿀꺽이게 만들더군요. 얼른 콩나물국 데워 한 그릇 뚝딱 들고 가시라 해도 빙그레 웃기만 하시는군요. 아픔이 아픔을 알고, 슬픔이 슬픔을 알아보니, 그 힘으로 모두가 꽃피는 것이겠지요. <시인 반칠환 >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