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청약
'검단우미린에코뷰' 청약에 7,300명…'미분양늪' 벗어난 검단
검단우미린에코뷰 조감도./자료제공=우미건설




검단신도시에서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접수한 2개 단지에 1만3,000여명이 몰렸다. 한때 미분양만 2,600여가구에 달하며 ‘미분양의 늪’이라 불렸던 오명을 씻은 것이다. 안산에서 청약을 진행한 단지 또한 1만4,000명이 몰리며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우미건설의 ‘검단우미린에코뷰’는 270가구 모집에 7,346명이 몰려 27.2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104.5대1로 전용 84㎡ 기타지역에서 나왔다. 역시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대방건설의 ‘검단3차노블랜드리버파크’ 또한 432가구에 5,815명이 통장을 던져 13.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전용 84㎡A이 50.1대1로 단지에서 경쟁률이 제일 높았다.



두 단지는 청약 당첨자 발표일이 같아 중복 청약이 불가능하다. 즉 이날 검단신도시에서 1순위 청약을 접수한 2개 단지에 수요자 1만3,000여명이 몰린 셈이다. 두 단지는 검단신도시에서도 희소한 중소형 평형을 주로 공급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접수한 ‘안산푸르지오브리파크’에서는 342가구 모집에 1만4,266명이 몰려 41.7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해당 단지는 모두 1순위 당해지역에서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단 2가구를 모집한 전용 74㎡에서 나왔다. 당해지역에서 218명이 몰리며 109대1을 기록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