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문화
창작뮤지컬 ‘풍월주‘ 이율· 이석준 ·김현진· 박준휘 캐스팅
대학로 대표 창작뮤지컬 <풍월주>가 더 깊어진 감성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제작사 랑은 풍월주의 다섯 번째 시즌이 5월 27일부터 8월 2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개막한다고 전했다.

지난 2011년 CJ문화재단 신인 공연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 CJ 크리에이티브 마인즈에 선정된 뮤지컬 <풍월주>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네 번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소극장 창작뮤지컬의 저력을 증명함과 동시에 대학로 대표 창작 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뮤지컬 <풍월주>가 매 시즌 관객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보다도 작품이 가진 힘에 있다. ‘신라시대 남자기생 풍월’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 매력적인 캐릭터들 간의 얽히고 설킨 애절한 사랑 이야기에 감각적인 연출과 서정적인 음악 등의 조화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깊은 울림을 전한다.





새로운 시즌을 맞아 뮤지컬 <풍월주>는 극장의 크기를 줄여 이 작품만이 가지고 있는 그 고유의 감성을 더욱 가까이에서 진하게 느끼게 할 예정이며, 지난 시즌에서 아쉬웠던 점들을 보완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이번 뮤지컬 <풍월주>에는 다시 돌아온 반가운 배우들과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 된 신선한 얼굴들이 눈길을 끈다.

운루 최고의 풍월이자 진성여왕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열’ 역에는 이율이 캐스팅 되었다. 초연부터 참여해온 이 작품에 대해 평소에도 무한한 애정을 보여왔던 이율이 이번 시즌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발산할지 기대된다. 더불어 제 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뮤지컬 스타 대상 수상자이자, 뮤지컬 <그리스>의 두디 역으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석준이 ‘열’역으로 참여하여 눈길을 끈다.

열의 곁에서 항상 함께하는 운명 이상의 친구 ‘사담’ 역은 대학로에서 주목 받는 핫한 배우들이 새롭게 참여하여 다른 캐릭터들과 신선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쓰릴미>, <데미안> 등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존재감을 선보여온 김현진,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박준휘, 그리고 연극 <환상동화>를 통해 주목 받고 있는 신예 백동현이 출연한다.



천하를 호령하는 여왕이지만 ‘열’ 앞에서는 여자이고 싶었던 ‘진성여왕’ 역에는 지난 시즌에 참여하여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문진아가 다시 돌아와 객석을 압도하는 에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같은 역으로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연극 <데스트랩> 등 장르를 넘나들며 매 작품 변신을 거듭하여 평단과 관객 모두에서 사랑을 받는 전성민이 새롭게 참여한다.

이 밖에도 운루의 총 책임자로서 진성을 마음에 품고 있는 ‘운장’ 역할은 원종환과 조순창이 맡아 극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열’과 ‘사담’의 동료 풍월인 ‘궁곰’ 역할에 신창주와 송상훈, 운루를 찾는 진부인과 여부인 역할로는 박가람, 김혜미가 출연한다.

공연제작사 랑은 “창작뮤지컬 <풍월주>가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작품에 출연했던 배우들 역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는 스타들이 거쳐갔다. 이번 시즌에는 새로운 배우를 발굴, 양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오디션을 진행했다. 캐릭터에 꼭 맞는 좋은 배우들이 참여하게 되었으며 베테랑 배우들과 선보일 시너지를 기대하셔도 좋다”라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2년만에 돌아와 더욱 깊고 뜨거워진 감성을 전할 뮤지컬 <풍월주>는 오는 5월 27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