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정해인도 못살린 '반의반', 반도 못와서 조기종영 결정 "12회로 압축한다"
‘반의반’/ tvN 제공




정해인 주연의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이 제대로 체면을 구겼다. 1%대 시청률이 계속된 끝에 결국 조기 종영을 밟게 됐다.

CJ ENM 측은 8일 “‘반의반’이 작품의 속도감을 높이기 위해 압축 편성을 결정했다”며 “애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특급 처방으로 12회로 압축해 스토리의 속도감을 높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채수빈(한서우 역)을 향한 정해인(하원 역)의 달콤한 변화가 시작되면서 두 사람의 로맨스에 속도감이 붙을 전망”이라며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드리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16부작으로 기획된 ‘반의반’은 매회 자체 최저 시청률로 추락 중이다. 2.4%(닐슨코리아/케이블 기준)로 시작해 2회 2.1%, 3회 1.5%, 4회 1.3%, 5회 1.45%, 6회 1.17%까지 떨어졌다. ‘멜로 장인’ 정해인의 납득하기 어려운 짝사랑 이야기에 시청자들은 지루하다는 평을 쏟아내고 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