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상반기만 매출 1.5조 증발...이벤트업체 "6월이면 절반 도산"

취소된 행사만 1만 여건 달해

코로나 이후 매출 제로 수준

업계 "정부에 위기업종 지정 건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단체 행사가 전면 금지되면서 행사 등을 대행하는 이벤트 업체들의 매출이 상반기에만 최대 1조5,000억원이 증발하는 등 도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일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업이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행사 취소 건수는 1만여건으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3,000억원에 달한다. 조합측은 보안때문에 집계가 되지 않은 비공식 행사까지 감안하면 피해액은 1조5,600억원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추산했다.

이런 추세가 장기간 이어지면 국내 1,500여개 이벤트 업체들의 줄도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이벤트업 종사자가 5만여명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규모 감원 우려도 불거지고 있다. A업체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이날까지 매출이 단돈 10만원은 고사하고 빵원(0원)”이라며 “공기업을 비롯한 정부 기관의 행사가 모두 취소되거나 무기한 연기됐고, 기업 행사의 경우는 하반기까지 전부 다 취소된 상태”라고 토로했다.

B업체 관계자도 “이벤트 회사 직원은 아니지만 행사가 없으니 나레이터 모델이나 도우미 등도 일할 기회가 사라지고 있다”며 “단지 업체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성토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단체모임이 금지되면서 10억 원에 달하는 지자체 체육행사는 물론 2~3억원 규모의 소규모 공공기관 행사들도 모두 취소된 상태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이벤트 업체 전체가 폐업 위기에 몰릴 수 있다는 점이다. 업계에서는 5월까지는 어떻게든 버텨보겠지만 6월이 넘어가면 절반 이상이 폐업을 하게 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내놓고 있다.

엄상용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작년에 사업을 잘 해서 유보금이 있을 경우 한 3개월 정도 더 버틸 수 있겠지만 그렇지 못한 업체들이 많기 때문에 6월 지나면서 정말 심각한 상황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을 받는 회사의 경우도 3개월은 버티겠지만 이후 매출이 발생하지 않을 경우 폐업을 고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더구나 마냥 휴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고용유지지원금도 이벤트 업체들에게는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업체 관계자는 “6월 이후부터 행사 입찰이 줄줄이 나오는데 올해는 어떨지 모르지만 그래도 계획서를 작성해야 하기 때문에 휴업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며 “직원들 휴직을 시킬 수도 없고, 그렇다고 매출은 없는데 임금을 주자니 부담이 크고 빼도 박도 못하는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직원을 휴직시켜야 받을 수 있는데 영세 업체들은 앞으로 나올 행사 입찰 때문에 휴직을 시킬 직원들이 없다는 것이다.

도산 우려가 커지자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등 이벤트산업 관련 6개 단체가 모여 단체 행동에 나설 태세다. 이들 단체들은 최근 ‘이벤트산업 코로나19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관광이나 여행업과 마찬가지로 이벤트업체도 위기 업종으로 지정해 줄 것으로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엄 이사장은 “조만간 중기중앙회가 고용노동부와 만나 위기업종지정이 가능한지에 대해 회의를 여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위기 업종 지정에 대한 커다란 기대는 없지만 그래도 지정이 되면 신용보증기금에서 대출이라도 받기가 수월해 진다”며 “어떻게 든 버텨서 사업을 유지해 보려고 발버둥을 쳐 보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17:3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