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단독] "거수경례 안 하면 큰일" 아파트 입주자대표 황제 의전 논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장 ‘갑질’ 의혹

서울 금천구 한 아파트 입주민대표

밤마다 점호 돌며 경비원 거수경례

주민들 “왕국 세우고 대통령 행세”

명절 때 수백 만원 선물잔치도 논란

잇따른 민원에 구청 감사 진행 방침



서울 금천구의 모 아파트 입주자대표 회장이 순찰 점호를 돌자 경비원들이 90도 인사와 거수경례를 하는 장면. /사진=주민 제공 영상캡처




# 서울 금천구의 한 아파트단지는 매일 오후10~11시만 되면 모든 경비원이 긴장 모드로 돌입한다. 해당 아파트의 입주자대표 회장인 A씨가 밤마다 점호를 돌기 때문이다. A 회장이 경비대장과 함께 차를 타고 순찰을 돌면 대기 중인 경비원들은 일제히 거수경례나 90도 인사로 그를 맞는다. 마치 군부대에서나 볼 수 있을법한 모습이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나고 있는 셈이다.

서울 한 아파트단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입주자대표 회장의 황제 의전과 특혜 논란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과도한 의전뿐 아니라 가족 특혜와 불투명한 회계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주민들의 원성이 빗발치자 관할구청은 조만간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9일 서울경제 취재진이 만난 해당 아파트의 전·현직 경비원들은 A 회장을 ‘대통령’에 비유했다. 한 전직 경비원은 “그곳에서는 A 회장이 마치 대통령과 같은 존재라 누구도 토를 달수 없었다”며 “A 회장을 보고도 경례를 하지 않으면 큰일이 난다. 아파트단지는 A 회장의 ‘왕국’과도 같은 곳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서로 지나가며 인사한 것”이라며 “경례를 강요했다는 주장은 오해”라고 반박했다.



A 회장과 그의 가족이 아파트 주차장을 독점적으로 사용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아파트 주민 B씨는 “다리가 불편한 A 회장이 현관 앞 장애인전용 주차장에 차를 대는데 다른 장애인 차량이 그곳에 주차하려고 하면 경비들이 막아선다”며 “바로 옆 주차공간도 A 회장의 자녀에게만 허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A씨는 “해당 자리는 동대표를 맡기 전부터 배정받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불투명한 회계 의혹도 불거졌다. 주민들은 “입주자대표회의는 해마다 명절선물 명목으로 700만원, 관리업체·관리사무소 직원의 경조사비로 수십 만원을 지출하는데도 제대로 회계가 공개되지 않는다”며 “또 법적으로 300만원 이상의 수의계약은 2회씩 입찰공고를 내야 하는데 수억 원의 사업수의계약조차 아무런 공고를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의 입찰공고는 2017년 3월 이후 전무한 상태다. 이에 대해 A씨는 “직원들 상여금을 못 줘 선물을 준 것이고 경조사비까지 문제 삼으면 예의가 없는 것”이라며 “실무는 잘 모른다”고 주장했다.

금천구청은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오는 24일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와 함께 닷새간 해당 아파트에 대한 감사를 벌여 위법 여부를 점검하기로 했다. A씨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로 10년째 해당 아파트단지의 입주자대표 회장을 맡고 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1:16:2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