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음악으로 점 찍다보니 신승훈이라는 '선' 됐죠"

■ 데뷔 30주년 스페셜 앨범 낸 신승훈

가수 인생 반환점 맞은 '나'를 보여줄 것

데뷔곡 '미소 속에 비친 그대' 의미 깊어

'이 또한 지나가리라'로 위안도 전하고파

신승훈.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신인 시절에, 남들은 몰라줘도 점을 계속 찍다 보면 멀리서 점이 연결돼 한 획이 됐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어요. 30년쯤 되고 나니 그래도 신승훈이라는 선을 하나 그은 것 같습니다.”

‘국민가수’ ‘발라드 황제’라는 칭호가 익숙한 싱어송라이터 신승훈(54)이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최근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만난 그는 “데뷔 10주년, 20주년 당시에는 반환점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는데 이제는 정말 지난 30년을 돌아봐야 하는 반환점을 맞은 것 같다”며 지금까지의 음악 활동을 이렇게 돌아봤다. ‘미소 속에 비친 그대’, ‘보이지 않는 사랑’, ‘아이 빌리브(I believe)’ 등 숱한 히트곡을 남긴 신승훈은 지난 30년간 꾸준히 음악적 실험을 이어왔으며, 제작자로 활약하기도 했다. 지난 8일에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스’(My Personas)를 발표했다. 4년 5개월 만에 내놓은 앨범이다.

신승훈은 대전 은행동 카페 골목 통기타 가수로 시작해 1990년 데뷔 앨범 ‘미소 속에 비친 그대’로 가요계에 등장했다. 그의 미성과 애틋한 멜로디, 노랫말은 대중을 한 번에 사로잡았다. “과거의 영광보다는 이 순간이 소중하고, 지금에 더 충실하고 싶다”는 그이지만, “올 한 해만큼은 가장 의미 있는 노래로 ‘미소 속에 비친 그대’를 꼽고 싶다. 가수 신승훈을 있게 해준 노래이고, 데뷔곡을 발표한 그날로부터 30년이 된 해이기에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국민가수’라는 별명답게 그는 지난 30년 대중음악사에서 숱한 기록을 썼다. 1~7집까지 7장의 음반이 연속 밀리언셀러에 오르며 1,700만장이라는 총 누적 판매고를 올렸다. 정규 음반 10장이 연이어 골든디스크에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국민 가수’ 타이틀은 예전에 반납했고, 요즘 어린 친구들은 나를 모르는 만큼 지금은 더더욱 (국민가수가) 아닌 것 같다”며 “그냥 저를 사랑해주는 분들과 함께 토닥토닥하면서 가는 게 좋다”고 몸을 낮췄다.



새 앨범 ‘마이 페르소나스’에 대해 신승훈은 “과거의 신승훈 노래를 리메이크하는 앨범이 되고 싶진 않았다”며 ‘현재진행형’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가 송강호 배우라면, 저에게는 제 음악들”이라며 “멜로디를 입히고 악기를 입혀서 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더블 타이틀곡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와 ‘그러자 우리’는 ‘신승훈표’ 발라드라고 할 수 있는 서정적인 곡들이다. ‘워킹 인 더 레인(Walking in the Rain)’과 ‘사랑, 어른이 되는 것’은 각각 후배 싱어송라이터 원우와 더필름의 숨은 명곡을 발굴했다. ‘늦어도 11월에는’은 그와 20년간 호흡을 맞춘 양재선 작사가가 삶을 1년 열두 달에 비유한 곡이다. “만약에 나의 삶이 사계절이라면 지금 난 9월쯤 됐을까…”하는 가사가 신승훈의 인생 이야기임을 짐작케 한다.

지난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이들에게 위안을 전하고자 앨범에 수록된 ‘이 또한 지나가리라’를 선공개하기도 했다. “어떤 분이 남기신 소감에 뭉클했습니다. ‘저는 제가 힘든지 몰랐는데 이 노래를 듣고 우는 걸 보니 힘든걸 알았습니다. 30주년 파이팅하세요.’ 이 말에 30년 또 음악을 해야겠구나 싶었습니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4:53:2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