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세부담 늘어도 아파트 계속 보유한다" 65%

■직방 앱 사용자 설문결과

매도땐 49%가 "내년 이후에"

"공시가 반영 적정" 40% 그쳐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 급등에 따라 보유세 등 세금 부담이 커졌지만 100명 중 65명은 주택을 계속 보유할 의사를 밝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방은 지난달 19∼31일 자사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공동주택(아파트·연립·빌라)을 보유한 응답자 823명 가운데 40.3%가 공시가격이 적정하게 반영됐다고 응답했다고 9일 밝혔다.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8%, 모르겠다는 응답은 26.9%로 나타났다.



공동주택 보유자(823명) 중 올해 공시가격 발표로 보유세, 종합부동산세 등 세 부담을 느껴 매도를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286명(34.8%)이 ‘있다’고 응답했다. 매물을 그대로 보유하겠다는 응답은 65.2%에 달했다. 세금 부담으로 매물을 내놓기보다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더 컸다. 매물을 팔겠다는 응답자(286명)를 상대로 매도 시점을 물었더니 ‘내년 이후’라고 답한 응답자가 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직방 관계자는 “당장의 세금 부담으로 급하게 매물을 팔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매도 타이밍을 조정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매도 시 소형 주택을 먼저 팔겠다는 의사가 많았다.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 원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고, ‘3억 원 이상∼6억 원 미만’(26.2%), 6억 원 이상∼9억 원 미만(17.8%)이 뒤를 이으면서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매물을 매도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직방은 “다주택자의 경우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상대적으로 가치가 낮은 매물을 처분하겠다는 움직임”이라며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보유 매물 금액대에 따른 차이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이날까지 의견 제출 기간을 둔 뒤 오는 29일 결정·공시된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