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신규 확진 39명으로 줄었지만...당국 '조용한 전파' 경고

나흘 연속 50명 안팎 유지 속

사전투표·주말 부활절 예배로

'사회적 거리두기' 빈틈 가능성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연속 50명 안팎에 그치며 진정세를 보였다. 그러나 무증상자에 의한 ‘조용한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다 10일부터 사전투표와 주말 부활절 예배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빈틈이 생길 수 있는 만큼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방역당국이 경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39명 증가한 1만423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 이후 계속 두 자릿수로 최근 나흘간은 정부의 목표치 5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해외 유입 관련이 23명으로 전체의 59%였다. 당국은 국민 모두가 이뤄낸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 시행(1일) 전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에 따른 전파 가능성과 학원·유흥시설을 중심으로 잇달아 나오는 집단감염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까지 경기 평택 와인바 관련 확진자는 18명까지 늘었다. 서울 강남 유흥업소(확진 2명)와 서초구 주점(확진 4명) 등도 집단감염의 불씨가 될 수 있다. 사전투표가 시작되고 부활절 맞이 현장예배가 많아질 수 있는 점도 걱정거리다.

정부는 고위험시설 방역지침 준수 여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종교단체에 협조도 구했지만 개개인의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가 전제되지 않으면 구멍이 뚫릴 수 있다.



격리해제(완치)가 6,973명까지 증가한 가운데 이들이 다시 ‘양성’ 판정을 받는 경우도 이어지며 당국에 새 과제를 던져주고 있다. 이날 현재 전국에서 74명이 여기에 해당한다. 대구시는 확진자 4,752명을 조사한 결과 6.6%인 316명이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구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완치자 중 유증상자에 다시 진단검사하기로 방침을 정했고 정부는 관련 역학조사를 마친 뒤 공식지침을 내기로 했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대구시가 자체 조사한 결과 완치까지 소요기간은 평균 24.8일로 20일 미만이 27%, 20~29일 47%, 30~39일 23%, 40일 이상이 3%로 나타났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