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EU 재무장관들 5,000억유로 코로나19 경제대책 합의”




유럽연합(EU) 회원국 재무장관들이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회원국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5,000억 유로(약 662조원) 규모의 구제 대책에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EU 회원국 재무장관들은 이날 가진 긴급 화상회의에서 유로존(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 구제기금 등을 통해 코로나19에 타격을 본 국가와 기업,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유로존 구제금융기금인 유럽안정화기구(ESM)에서 2,400억 유로(약 317조원)까지 융자를 제공한다. ESM은 2012년 유로존 채무 위기 당시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부닥친 유로존 국가를 지원하고자 세운 국제 금융기구다. 회원국에 긴급 구제를 위한 융자를 제공한다. 네덜란드가 ESM 지원에 엄격한 조건을 요구하며 이탈리아 등과 충돌했으나, 구제 기금은 코로나19 관련 비용에만 쓴다는 선에서 타협이 이뤄졌다.



이 밖에 유럽투자은행(EIB)에서 2,000억 유로(약 264조원) 상당의 보증 기금으로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1,000억 유로(약 132조원) 규모의 EU 집행위원회 실업 위험 완화 프로그램을 통해 근로자들의 급여를 지원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이번 합의는 EU 정상들의 최종 승인을 거쳐야 한다. 쟁점 중 하나였던 유로존 공동 채권인 일명 ‘코로나 채권’ 발행은 언급되지 않았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