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31번 환자 발생 52일 만에…대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0'명
지난 9일 오후 코로나19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경북 대구국군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환자가 떠난 빈 병실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0명을 기록했다. 대구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나온 이후 52일 만이다.

10일 대구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대구 누적 확진자는 전날과 같은 6,807명이다.

방역 당국은 “하루 사이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고 밝혔다.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월 29일 하루 741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 흐름을 보여왔다. 3월 초까지만 해도 하루 추가 확진자가 300∼500명 사이를 오갔다가, 이달 들어서는 1일 20명, 2일 21명, 3일 9명, 4일 27명, 5일 7명, 6일 13명, 7일 13명, 8일 9명, 9일 4명 등으로 감소 추세를 이어왔다.



신규 확진자 수가 안정화 흐름을 보이지만, 방역 당국은 ‘2차 대유행’ 등 사태 장기화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세계적인 대유행을 볼 때 일시적 봉쇄, 사회적 거리 두기로 끝날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전문가들도 2차 대유행 가능성을 거론하며 장기적인 대비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정부 차원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 기간이 끝나는 이달 19일 이후 방역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시는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에 대비해 시민단체, 상공단체 등 각계가 참여하는 범시민 대책위원회를 다음 주 중 발족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는 유흥업소에 대한 집중 점검도 예정돼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