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프랑스, 올해 성장률 -6% 전망…1,000억유로 투입
프랑스 동부 뮐루즈에서 지난 1일(현지시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장례회사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안치된 관을 옮기고 있다. /뮐루즈=AFP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프랑스 경제가 6% 역성장 할 것으로 예상했다.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은 9일(현지시간) 경제일간지 레제코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프랑스의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도보다 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르메르 장관은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예산을 기존 발표한 450억유로(약 60조원)의 두 배 이상인 1,000억유로(약 133조원) 규모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오는 15일 국무회의에서 이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프랑스가 재정지출을 대규모로 확대하면서 올해 국가부채 비율은 기존 전망치인 GDP의 99%에서 112%로 치솟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르메르 장관은 말했다. 유럽연합(EU)의 재정준칙인 ‘안정성장협약’은 회원국의 국가부채를 GDP의 60% 이하로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지난달 23일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이 재정준칙을 일시 중단하는 데 합의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