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사전투표 첫날 오후1시 투표율 5.98% 역대 최고치 넘겼다
/사진=오승현 기자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오후 1시 현재 투표율 5.98%로 역대 최고치인 것으로 확인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서 4,399만4,247명의 선거인 중 262만9,298명이 투표를 마쳤다.

시도별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9.61%다.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4.81%였다.

구체적으로 ▲ 서울 5.82% ▲ 부산 5.47% ▲ 인천 5.3% ▲ 광주 7.6% ▲ 대전 6.01% ▲ 울산 5.29% ▲ 세종 6.92% ▲ 경기 5.06% ▲ 강원 7.1% ▲ 충북 6.23% ▲ 충남 6.03% ▲ 전북 8.97% ▲ 경북 7.02% ▲ 경남 6.25% ▲ 제주 5.95% 등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는 사전투표 첫날 같은 시간 기준 4.61%의 투표율을, 2017년 대선과 2016년 총선 때는 5.8%, 2.72%를 기록했다.



사전투표가 처음 적용된 전국 단위 선거였던 2014년 지방선거의 같은시간 투표율은 2.51%였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이뤄진다. 전국에는 총 3,508개 투표소가 설치됐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신분증을 지참해 사전투표소에 방문하면 투표 가능하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나 포털사이트 검색 등으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