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파월 “코로나19 후 강한 경기반등…낮은 금리 유지할 것”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회 의장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회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강한(robust) 경기반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브루킹스연구소 주최 웹캐스트 연설에서 “미국 경제기반이 탄탄한 상황에서 이번 격변의 시기에 접어들었다는 점은 향후 경기회복을 뒷받침하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2·4분기 성장세는 매우 취약할 것이라면서도 “바이러스가 억제될 때 경제활동은 재개되고 사람들은 일터로 돌아올 것”이라며 “경기가 반등하는 시점에서 회복세는 강할 것이라고 믿을만한 모든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의 공격적인 조치들로 금융시장의 여건이 대체로 개선됐다며, 앞으로도 공격적인 조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며 “강한 경제를 되찾기 위한 교량이 만들어지도록 우리의 수단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입 비용을 낮추기 위해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인하했다”며 “경제가 폭풍을 헤쳐나가고 우리 목표인 최대고용과 물가안정의 궤도에 올라섰다는 확신이 생길 때까지 이런 낮은 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출권한도 유례없는 수준으로 가동하고 있다며, 경기회복 경로에 올라섰다고 확신할 때까지 공격적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날 최대 2조3,000억 달러(약 2,800조원)의 유동성을 투입하는 조치를 내놨다. 다만 파월 의장은 “우리에게는 특정 수혜자에게 자금을 지급할 권한이 없다”며 “대출금이 완전히 상환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안전한 대출에 나설 수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