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김종인 “차명진 탈당 권유한 윤리위 한심”

“차명진은 통합당 후보로 인정 안 해”





김종인(사진)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가 ‘제명’보다 한단계 낮은 ‘탈당권유’로 정해진 것에 대해 “한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10일 경기도 양주에서 유세 지원 후 “윤리위 결정이 한심하다. 시간도 임박한 만큼 더이상 이걸로 얘기하기 싫다”며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그 사람(차명진)을 통합당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 지역 유권자들이 현명하게 판단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당규에 따르면 탈당권유를 받은 당원이 10일 안에 탈당하지 않으면 제명된다. 차 후보가 탈당하게 되면 후보 등록이 무효가 되고 통합당은 부천병에 후보를 내지 않게 되는 것이다.



차 후보는 지난 8일 방송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 같은 차 후보의 발언을 두고 ‘막말’이라는 비난이 나오자 통합당은 즉시 심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사안의 엄중함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차 후보를 윤리위에 넘겼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며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