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선관위 작심 비판' 나경원 "불법 선거 방해 방관…이수진 돕는 것이나 다름없어"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권욱 기자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사법농단’ 의혹을 폭로한 이수진 전 부장판사와 맞대결을 준비 중인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외부세력의 불법 선거 방해 공작을 방관하며, 사실상 여당 후보를 돕는 것이나 다름없는 편파적인 행태를 보여 온 선관위가 이제 노골적으로 여당 후보에 유리한 선거 관리를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 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7일 우리는 사당5동 주민으로부터 매우 충격적인 사실을 제보받았다”면서 “바로 본 후보, 미래통합당 기호 2번 나경원 후보의 선거 공보물만 누락된 채 전달받았다는 사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단순 실수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위험한 치명적인 실수이기에, 고의 누락의 의심을 거두기가 어렵다”고 지적한 뒤 “이것이 과연 사당5동 특정 유권자에게만 벌어진 일인지도 알 수 없는 노릇”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나 의원은 “그럼에도 본 후보는 고된 업무 중 벌어진 실수로 받아들이고 공개적인 항의를 자제했다”며 “그런데 더 이상 선관위의 진의를 믿을 수 없는 또 하나의 편파적인 선거 관리 행태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수진(왼쪽) 전 부장판사/연합뉴스


나 의원는 “지난 8일 녹화 촬영된 동작을 총선 후보 TV토론은 9일 저녁 9시가 되어서야 방송됐다. 사전투표일을 3시간 앞두고 방송된 된 것”이라며 “이렇게 토론 방송이 늦어졌다면 응당 선관위 측은 유튜브나 여러 온라인 채널을 통해 즉각 토론 영상을 공개하는 것이 마땅한데 결국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토론 영상을 업로드 한 시점은 10일 자정을 넘겨서였다”고도 적었다.

아울러 나 의원은 “즉, 사전투표 당일, 그것도 사전투표 실시가 시작되는 아침 6시로부터 불과 몇 시간 전에 토론을 공개한 것”이라면서 “토론을 직접 시청한 유권자라면, 선관위의 이러한 행태에 당연히 깊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덧붙여 나 의원은 “특정 후보에게 매우 유리한 결정이며 유권자의 알 권리를 방해하는 것이나 다름없는 관권 선거운동의 냄새가 짙다”면서 “선관위의 이러한 편파적이고 편향적인 선거 관리를 강력 규탄하며, 본 후보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선관위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