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김용범 차관 "주력산업 위기 극복 이후 도약할 방안 모색"

물가관계 차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주재

김용범(오른쪽) 기획재정부 1차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 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재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우리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하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 차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우리 주력산업이 이번 위기를 극복해 다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우리 산업이 위기 이후 경영환경이 변화한 ‘포스트 코로나’를 견인할 수 있도록 정책적 뒷받침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차관은 “우리나라는 제조업 등 이번 사태로 인한 직접적 충격이 적은 분야에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특히 과거 위기극복 이후 우리 제조업의 글로벌 시장 지배력이 오히려 더 강화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에 모범이 되는 방역과 의료역량, 온라인 배달서비스와 높은 자동화율 등 충격을 완화하는 소비와 생산 구조가 우리가 가진 강점”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도 민간 연구기관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정부 정책방향에 대한 조언을 듣기도 했다. 홍 경제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방역이 마무리되고 경제위기를 극복한 후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정부가 미리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