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신임 간호장교, 코로나19 사태 의료지원 임무 성공적 종료

임관식 직후 국군대구병원 투입···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지원

국군간호사관학교 60기 신임 간호장교들이 국군대구병원에서 의료지원 활동을 위해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국군간호사관학교 60기 신임 간호장교 75명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10일부로 5주간의 국군대구병원 의료지원 임무를 마쳤다.

국군간호사관학교는 지난달 3일 국군간호사관학교 졸업과 임관식을 마친 뒤 곧바로 국군대구병원에 투입된 신임 간호장교들이 5주 동안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의 입원치료를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주간·낮·야간 근무로 이루어지는 3교대 스케줄을 소화해가며 경증환자들을 대상으로 면담·투약·복약 안내·개인위생수칙 교육 임무 등을 수행했다.

신임 간호장교 신나미 소위는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의 믿음에 부응하고 싶었고 완치된 환자들로부터 받은 감사의 편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국군대구병원에서 임무 수행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응원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슬기 소위는 “임관하자마자 국군대구병원으로 파견되어 임무를 수행한 것은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말했고, 김지현 소위는 “75명의 동기들이 모두 임무를 안전하게 완수하고 복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격려 영상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 부름에 부응해 ‘코로나19’라는 비전통적 안보위협의 최전선인 국군대구병원으로 달려가 헌신·봉사해온 여러분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모습이 국민들께 깊은 감동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주었다”고 격려했다.

신임 간호장교들은 지난 8일 코로나19 감염여부 검사를 했다. 다행히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오는 27일 국군의무학교에 입교한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