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더…"포스트 코로나 이끌 최적임자"

임추위, 만장일치로 연임 추천

2년 연속 '1조대 순익' 긍정 평가

金, 디지털·생존전략 힘 실을듯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1년 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은 10일 주주총회를 열고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주총에 앞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이날 김 회장을 포함한 3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임추위는 김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천하기로 했다. 임추위 측은 “농협금융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에 대비해 건전성을 개선하고 디지털 전환 및 글로벌 사업 확대 등 산적한 과제가 많다”며 “김 회장은 지난 2년간 명확한 전략과 방향성 제시로 농협금융을 이끌어왔기에 이 과제를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이 만장일치로 연임될 수 있었던 데는 재직 기간 좋은 실적을 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8년 김 회장이 취임한 후 농협금융은 2년 연속 순이익 1조원을 넘었다. 지난해에는 당기순이익 1조7,769억원으로 지주 출범 이후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다만 임추위의 지적대로 김 회장이 연임에는 성공했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만만치 않다. 코로나19에 따른 대출 부실화 등으로 금융사의 리스크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농협금융의 사정을 잘 아는 김 회장이 연임된 만큼 생존 전략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김 회장은 재임 기간 디지털 금융회사로의 전환을 중점 과제로 추진해온 터라 연임 이후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 및 글로벌 사업 확장 등에도 힘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미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적 디지털 혁신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의 변혁 앞에 디지털 전환은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찾을 기회인 동시에 생존 전략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 회장은 1957년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시 27회로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정책과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지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