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증시정책
원유선물 ETN 4종, 13일부터 단일가매매 방식으로 거래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등





오는 13일부터 원유 선물 관련 상장지수증권(ETN) 4개의 매매 체결 방식이 단일가매매로 바뀐다.

한국거래소는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ETN(H)의 매매 체결 방식을 오는 13일부터 접속매매에서 단일가매매로 바꾸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 9일 한국거래소가 원유 선물 ETN 괴리율 확대를 막기 위해 조치를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당시 한국거래소는 정규시장 종료 후 실시간 지표가치 기준으로 괴리율이 30%를 초과하는 경우 △유동성공급자(LP)의 보유비중이 20% 미만이거나 △인·물적 제약 등으로 LP의 호가제출이 원활하지 않은 원유 선물 ETN에 대해 매매 방식을 단일가매매로 바꾸게끔 조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10일 기준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괴리율은 82.6%나 됐으며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도 52.6%에 달했다.



이들 종목은 △3거래일 연속으로 괴리율이 15% 미만을 유지하거나 △추가 발행 등을 통해 LP 보유비중이 20%를 넘기게 되면 다시금 접속매매 방식으로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괴리율로 인해 2거래일 이상 매매거래 정지된 이후 거래정지에서 풀려도 단일가매매 지정 대상에서 해제된다.

한국거래소는 괴리율이 5거래일 연속으로 30%를 초과하는 원유 선물 ETN의 경우 다음 거래일 하루 동안 거래를 정지하게끔 조치할 방침이다. 만약 거래정지 후에도 괴리율이 30% 밑으로 떨어지지 않는다면 괴리율 정상화가 이뤄질 때까지 매매거래정지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