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도쿄도, 유흥·운동시설·대학 등 6개 업종 휴업 요청

내일 0시부터 시행…주점·음식점은 오후 8시까지만 영업 요청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AFP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10일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을 근거로 유흥·운동시설, 대학 등 6개 업종·시설에 대한 영업 중단을 요청했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흥시설, 대학, 학원, 운동·오락시설, 상업시설 등 6개 카테고리에 대해 기본적으로 영업 중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시설, 생활 필수물자 판매시설 등에 대해서는 사회생활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시설로, 원칙적으로 영업을 계속하면서 적절한 감염 방지 대책에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시행 시기는 11일부터다. 구체적으로는 사업장 면적 1천㎡ 이상인 대학, 학원,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을 비롯해 체육관, 수영장, 볼링장, 스포츠클럽, 극장, 영화관, 라이브하우스, 집회장, 전시장, 노래방, 나이트클럽, 파친코, PC방 등이 휴업 요청 대상이다. 백화점과 미용실은 휴업 대상에서 제외됐다. 주점과 음식점 영업에 대해서는 “오전 5시부터 오후 8시까지만 영업할 것을 요청한다”며 주류 제공은 오후 7시까지로 제한할 것을 요청했다.



고이케 지사는 또한 도쿄도의 요청에 따라 휴업하는 사업자에게 50만~100만엔(약 550만~1,1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긴급사태 선언 대상이 아닌 아이치현과 미에현은 이날 지자체 독자적으로 주민에게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하는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교토부는 중앙 정부에 긴급사태 대상 지역에 추가해줄 것을 이날 요청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