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쉼터 비싸다 생각 안 해" 윤미향 향해 김경율 "끝없는 거짓말…후안무치의 끝"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경기도 안성에 마련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힐링센터) 고가 매입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지낸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가 “후안무치함의 끝을 본다”라며 윤 당선인을 정조준했다.

김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끝 없는 거짓말로 이어지는 것이 10억으로 쉼터를 구할 수 없었단다”라고 지적한 뒤 “(힐링센터 건립이 이뤄졌을 2012년 당시) 서울 목동 58평이 12억, 망원동 일대 70~100평대 단독·연립 및 다세대는 7~8억, 일산 전원주택들도 6~8억일 때”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정의연이 2012년 당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를 경기도 안성에 7억5,000만원을 주고 건립한 것이 과하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윤 당선인이) 할머니 장례식에 본인 계좌 사용한 것도 입장 정리했다”라면서 “이제 곧 내가 상주였고, 상주 통장에 들어온 돈을 내 맘대로 쓴 게 뭐가 문제냐 하는 소리 나올 듯 하다”라고도 적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어쭙잖게 저 역시 시민운동에 발 담그고 있지만, 이런 인간과 면식 없이 살아온 게 퍽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연합뉴스


한편 쉼터 고가 매입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윤 당선인은 “사용 목적을 고려했을 때 비쌌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지난 30년간 개인적인 이익을 챙기려 한 적은 없다”고 입장을 내놨다.

윤 당선인은 17일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힐링센터 부지를 위해 여러 곳을 알아봤지만 예산의 한계로 적절한 곳을 오랫동안 찾지 못하다가 해당 주택을 구매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의연은 지난 2013년 쉼터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지난달 3억원 이상 낮은 4억 2,000만원에 팔기로 계약해 이를 두고 수상한 계약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 당선인이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현 정의연) 대표로 있을 때 안성신문 대표였던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매입을 중개했는데 실제 주변에 위치한 비슷한 규모의 주택은 4억원대에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정의연은 시세보다 2배 가까이 더 주고 이 쉼터를 산 결과가 됐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괜찮은 곳은 대부분 10억원이 넘었다. 당시 사정을 잘 알던 남편이 주변에 추천을 부탁, 이규민 안성신문 대표 그 중 하나였고 이 대표 소개로 김모씨를 만나 주택을 구입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그러면서 “실제로 가보니 주변이 산이고 조용하고 집도 좋았다. 김씨가 자신과 부모가 함께 살기 위해 지은 집이라 벽돌과 벽지 등을 모두 좋은 재료로 튼튼하게 지어 건축비가 많이 들었다는 설명을 했고, 자재 등을 확인해 본 결과 사실이었다”면서 “사용 목적을 고려했을 때 비쌌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고도 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쉼터가 펜션 등으로 쓰였다는 일각의 지적과 관련, “펜션처럼 사용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연대하는 단체 회원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싶다고 했을 땐 허락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당선인은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는 싸움을 이어가야 해 힐링센터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활동가가 없었다”며 “비워둘 수 없으니 수요시위 등에 연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자체 프로그램을 진행할 때는 활용할 수 있도록 하자고 논의됐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또한 부친이 힐링센터를 관리하고 한 달에 120만원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믿고 맡길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23:00: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