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美 "홍콩 관세혜택 박탈" 中 "내정간섭 말라"

홍콩보안법 강행 싸고 갈등 최고조

美, 中기업 등 33곳 제재대상 추가

홍콩 경찰이 24일 코즈웨이베이 쇼핑지구에서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시민들을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 수천명이 참여한 가운데 홍콩 경찰은 물대포와 장갑차 등을 동원해 시위대를 강경 진압했다. /홍콩=EPA연합뉴스




미국 고위당국자들이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맞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잇따라 공식 경고하고 나섰다. 중국은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미중 갈등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관련기사 5면

케빈 헤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22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은) 중국 및 홍콩 경제에 매우 좋지 않을 것이다. 대가가 매우 클 것”이라며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홍콩은 다양한 관세동맹에서 자유주의 경제로서 처우를 받고 있으며 특권을 누려왔다”며 “이 같은 권리들이 지속될 수 있을지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해 혜택중단 가능성을 언급했다.

미국은 지난 1992년에 만든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와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을 특별대우하고 있다. 중국에 적용하는 25%의 고율관세도 홍콩은 예외다. 이 때문에 특별지위가 사라지면 홍콩에서 자본과 인력 엑소더스가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로이터통신은 특별지위 박탈 시 중국의 보복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홍콩의 안보입법은 내정이므로 어떤 국가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며 “외부세력의 간섭에 반대한다는 중국 정부의 결심은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 미 상무부는 대량살상무기(WMD) 및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을 이유로 이날 33개 중국 회사와 기관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추가 갈등을 예고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3 18:36: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