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온라인 시험 허점 이용해…인하대 의대생 1·2학년 '집단 부정행위' 발각
인하대 본관 전경. /사진제공=인하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학 대부분이 비대면 수업과 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인하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온라인 평가의 허점을 이용해 ‘집단 부정행위’를 저지른 사례가 적발됐다.

1일 인하대에 따르면 지난 3월 12일과 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의학과 ‘근골격계’와 ‘내분비계’ 임상과목 2개 단원평가에서 2학년 52명 가운데 41명이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측은 5월 중순부터 조사를 진행해 왔으며 이날 오후 상벌위원회를 열어 학생들에 대한 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 사건은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이 학교 측에 문제기를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해당 학생들은 각각 2~9명씩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고 학교 측은 밝혔다.

아울러 1학년생 사이에서도 2학년생들과 유사한 방법의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학교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대학가에 따르면 지난 4월 11일 인천 인하대 의과대 1학년을 대상으로 진행된 ‘기초의학 총론’ 과목 온라인 1차 시험에서 집단 부정행위가 적발됐다.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된 학생은 전체 수강인원 57명 가운데 50여명으로, 한 데 모여 시험을 보거나 카톡, 전화 등으로 서로 협의한 뒤 답안을 제출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들은 보안성이 뛰어난 텔레그램을 이용하거나 IP 추적을 피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과 차원에서 부정행위 관련 진상조사가 시작되자 이 학과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는 집단 부정행위에 가담한 사람에 대한 자체 조사도 벌였다. 이 투표에 따르면 49명이 ‘모여서 봤다’ 부정행위를 인정했다.

이같은 집단 부정행위가 이뤄진 건 1학년은 최근, 2학년은 지난 3월로 학교 측은 진상조사를 대부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23:00: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