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특징주
‘카타르 수주 100척’ 호재에 조선주 ‘급등’




한국 조선업계가 카타르에서 LNG프로젝트 100척 수주를 따내는 쾌거를 이루면서 주식시장에서 철강·조선주가 일제히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2일 오전 9시 33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대우조선해양(042660)은 전일 대비 18.16% 오른 2만8,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삼성중공업(010140)한국조선해양(009540) 역시 전일 대비 각각 18.88%, 9% 오르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267250)도 5.52% 강세다.



이 날 조선주 주가는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 발표 영향이 크다. 이 회사는 1일(현지시간) 한국의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LNG선 관련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오는 2027년까지 LNG선 건조슬롯을 확보한다는 내용으로 금액은 원화 기준 약 23조6,000억원 수준이다. LNG선 수주 역사상 최대 규모다. 다만 QP 및 각 업체는 업체별 할당된 수주량은 밝히지 않고 있다.

그간 조선업계는 코로나19로 선박 발주량이 감소하고 세계 물동량 위축과 원유수요 동반 감소까지 겹치는 등 악재가 이어졌지만 이번 수주 확보로 기대감이 커지는 모습이다. 이학무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이번에 한국 조선 3사가 수주하게 될 LNG 운반선은 104척 수준으로 추정한다”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각 사별로 몇 척씩 수주하게 될 것인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균등하게 수주하게 된다고 가정할 경우 2027년까지 각 사별로 평균 35척 내외가 될 것이고 이는 연간 LNG 생산능력의 30%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향후 7년간 30%의 LNG 생산능력을 소진하게 된다는 것은 안정적인 수주 및 생산에 상당히 긍정적이고 이후 수주 물량의 선가 상승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게 한다”라고 말했다.
/서지혜기자 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0 01:38: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