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인종차별은 제발 그만…단체로 한쪽 무릎 꿇은 리버풀 선수들

플로이드 사건 관련 항의 표시로 안필드 센터서클서 행동 나서

맨유 포그바도 “내일의 일 아닌 오늘 할 일, 침묵 깨고 반기 들어야”

안필드 센터서클에 둥글게 모여 한쪽 무릎을 꿇은 리버풀 선수들. /출처=조던 헨더슨 인스타그램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 표시로 주먹을 들어 보인 폴 포그바. /출처=폴 포그바 인스타그램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번지고 있는 인종차별 반대 운동에 동참했다.

2일(한국시간) BBC에 따르면 EPL 리버풀 선수 29명은 이날 홈구장 안필드에서 열린 팀 훈련 중 휴식시간에 한쪽 무릎을 꿇는 동작으로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 표시를 했다. 29명이 그라운드 가운데의 센터서클에 둥글게 모여 한쪽 무릎을 꿇은 채 사진을 찍었다. 사진설명에는 ‘통합이 힘(Unity is strength)’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라는 글이 적혀있다.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의 강압적인 체포 과정에서 흑인 남성 플로이드가 숨진 사건으로 미국 내 시위가 격화한 가운데 리버풀 선수들도 전 세계 팬들 앞에서 인종차별에 경종을 울린 것이다. 센터서클을 둘러싼 이날 사진은 피르힐 판데이크·조 고메스·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조르지뇨 베이날둠·제임스 밀너·앤드루 로버트슨 등 리버풀 간판 선수들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게재해 많은 팬들이 볼 수 있게 확산시키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폴 포그바와 마커스 래시퍼드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목소리를 냈다. 미드필더 포그바는 “축구장에서, 회사에서, 학교에서, 어디에서든 매일 많은 이들이 인종차별로 고통받고 있다. 이것은 내일 할 일이 아니라 바로 오늘, 당장 멈춰져야 할 일”이라며 “침묵을 깨고 반기를 들어야 한다”고 인스타그램에 적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0 00:58:3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