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가천대 확진자 미술학원서 알바…수강생 등 104명 전수검사
2일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에서 학교보안관이 교문을 닫고 있다. 돈암초등학교의 야간 당직자가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으며 2일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중지됐다./연합뉴스




경기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천대 4학년생이 미술학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 학원의 강사와 수강생 104명에 대해 전수검사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해당 대학생은 지난 1일 확진됐으며 지난달 26~28일 사흘간 분당구 야탑동의 미술학원에서 아르바이트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이 학원에서는 중·고교생 91명이 수강 중이고 강사와 행정직은 13명이다. 시 관계자는 “가천대생이 아르바이트한 학원 강의실을 사용했던 학생 39명과 강사 4명 등 모두 43명을 자가격리 조치해 코로나19 검사를 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나머지 학생 등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된 가천대생이 중간고사를 치르러 지난달 25~29일 사이 나흘간 등교함에 따라 그와 접촉한 15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도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8:36: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