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코로나에도 '다닥다닥' 민주당 의총…마스크 벗고 대화도

[민주당 21대 국회 첫 의원총회]

빈 자리 없이 다닥다닥 붙은 회의실

뒷자리 모인 보좌진, 발디딜 틈 없어

이해찬 “식구 많은 대가족 모인 듯”

윤관석은 “수도권 시민 협조” 당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참석 의원들이 이해찬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코로나 시대에 이렇게 과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해야 하는 거 아냐? 멀찍멀찍”

더불어민주당 첫 의원총회에는 정부의 ‘생활 속 거리 두기’ 기조와 맞지 않게 국회의원·보좌진·언론인들이 발 디딜 틈 없이 모여 불안한 상황을 연출했다. 일부 보좌관들 사이에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재확산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환경에서 의총을 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민주당 의원 177명 및 보좌진들은 2일 국회 본청 246호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회의실 수용 인원은 194명이다. 의원들은 의자와 의자 사이 거리를 두지 않은 채 딱 붙어 좌석을 채웠고 남은 자리엔 기자들이 앉았다.

회의실 뒤쪽은 국회의원을 수행하기 위해 모인 보좌진들로 가득했다. 뒤늦게 들어온 우상호·박홍근 의원 등이 좌석에 앉기 위해서는 발 디딜 틈 없이 모인 의원들을 두 팔로 헤치고 나가야 했다. 뒤에 모여있던 보좌진들 사이에서는 “회의장이 너무 좁다”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이낙연 의원은 마스크를 낀 채 회의장에 들어와 동료 의원들과 하나하나 악수했다. 답답함을 느낀 일부 의원들은 마스크를 잠시 벗은 채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의원들이 회의장을 가득 채운 모습을 보고 “식구가 많은 대가족에서 자랐는데, 명절 이렇게 모이면 전국 각 처에서 삼촌과 숙모들이 모여서 음식을 나누고 얘기를 나누던 환경에서 커 왔다”며 “전국 각지에서 (의원들이) 모여 의총을 갖게 되니 감개무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쭉 둘러보니 맛있는 것을 얻어먹을 곳이 많을 것 같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날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방역 당국은 앞으로 2주 간을 수도권의 (코로나19) 대유행 여부를 가를 고비로 보고 총력 대응 중”이라며 “수도권 거주 시민들의 적극 협조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3 18:36: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