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중대본 "수도권 교회 관련 확진자 63명...33명은 2차전파"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수도권 교회 중심으로 번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확진자가 63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까지 수도권 30개 교회에서 발생한 확진자가 총 63명”이며 “이 중 2차 감염자는 33명”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수도권 병상 공동 활용을 위한 모의훈련 계획을 논의할 것”이라며 “환자가 급속도로 늘어가는 비상 상황에서는 기존 시도 행정구역을 뛰어넘는 대응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0 01:38: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