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코로나에 미중갈등에…金 넘는 금값

온스당 1,897달러로 국제금값 사상 최고가

미중 총영사관 폐쇄 갈등 속 장중 고점 찍어

한국거래소 금값도 7만2,530원 역대 최고가

금값이 온스당 1,897.50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중 갈등 속에서 국제 금값이 사상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24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7.50달러) 오른 1,897.5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2011년 8월 22일의 온스당 1,891.90달러의 종전 최고치 기록을 넘어선 가격이다. 이번주 주간 상승률도 5%에 이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불투명한 경제 전망과 함께 미국과 중국의 총영사관 폐쇄 공방으로 갈등이 고조된 정세가 안전자산인 금 수요를 크게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에 대한 맞불로 중국이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한 이날 금값은 장중 한때 1,905.99달러까지 고점을 찍었다. 장중 가격으로도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였다.

월가에서는 금값이 오르는 이유를 다섯 가지로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 △2차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침체 △저금리 △사실상 마이너스인 미 국채 수익률 △인플레이션 우려 △달러 약세 등이다.



기본적으로 금은 안전자산이기에, 코로나19로 인한 동시다발적인 글로벌 경기침체 국면에서 수요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 스티븐스리포트 연구소의 타일러 리치는 마켓워치에 “장기적인 관점의 전망, 매우 불확실한 현 거시경제 환경과 전례없는 경기부양책, 역대 최저에 가까운 금리 등을 볼 때 ‘골드 랠리’는 몇달 동안, 아마도 다가올 여러 분기 동안 지속될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금값이 금값’인 것은 국내도 마찬가지다.

한국거래소(KRX) 금 시장에서도 금 가격이 사흘 연속 최고가 행진을 기록했다. 지난 24일 KRX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94% 오른 7만3,94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기록한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 7만2,530원을 넘어섰다. 지난 22일 7만1,700원에 장을 마감하며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운 뒤 사흘 연속 최고가 경신이다.

장중 최고 가격도 종가와 같은 7만3,940원으로 전날 기록한 역대 장중 최고가 7만2,570원을 웃돌았다.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리스크 회피 심리’와 국채금리 급락으로 인한 ‘화폐가치의 하락’으로 전 세계적으로 금 가격이 오르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물가 급등에 따른 화폐가치의 하락이 금 가격의 추가적인 상승을 가져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