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내칼럼
[오늘의 경제소사] 1930년 슈퍼마켓의 탄생

대공황기 유통혁신 불붙여

마이클 컬렌이 1930년 선보인 최초의 슈퍼마켓. 현대적 유통이 여기서 열렸다.




1930년 8월4일 미국 뉴욕 자메이카 거리. 상점가에서 한참 떨어진 외곽에 ‘킹 컬렌(King Kullen)’이라는 새 잡화점이 들어섰다. 사람들은 점주 마이클 컬렌(Michael J Cullen· 당시 46세)을 무모하다고 비웃었다. 대공황의 여파로 수요가 격감하던 시기, 시내 외곽의 한적한 곳에 새 가게를 냈으니까. 규모도 컸다. 매장 넓이가 560㎡. 빈 창고를 개조한 컬렌의 잡화점은 예상과 달리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컬렌은 돈을 쓸어담았다. 컬렌은 6년 뒤 한창나이에 죽었지만 비슷한 규모의 매장은 17개로 불어났다.

세계적인 불황과 실직 사태 속에서 컬렌이 성공을 거둔 비결은 변혁. 잡화점은 이전까지 비용이 많이 들고 매출이 들쑥날쑥하며 고객의 불만이 많은 업종으로 꼽혔다. 가게에 들어선 손님이 원하는 물건을 말하면 주인이 선반을 뒤져 가져다주고 계산하는 방식으로 사람이 한꺼번에 몰리면 기다리기 일쑤였다. 점주들은 고객에게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점원을 늘렸다. 비용이 많이 들어가니 물건값도 비쌌다. 컬렌은 이런 방식을 뒤바꿨다. 고객이 진열장을 돌며 직접 상품을 고르는 ‘슈퍼마켓’을 처음 선보인 것이다.



아일랜드 출신의 가난한 이민 가정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점원 생활로 잔뼈가 굵은 그는 일찌감치 슈퍼마켓 아이디어를 냈다. 유명 체인점의 관리자로 일하며 회사 대표에게 슈퍼마켓 구상을 담은 편지를 보냈으나 답신이 안 왔다. 고민하던 그는 안정적인 직장에 사표를 내고 장사 준비를 서둘렀다. 하필이면 창업의 시기가 좋지 않았다. 월가의 주가 대폭락으로 시작된 대공황으로 기존 잡화점마저 문을 닫았다. 컬렌은 이를 오히려 넓은 매장을 보다 낮은 가격에 구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겼다. 매장을 준비한 그는 신문에 광고까지 실었다.

‘귀찮게 장바구니를 들고 올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가 제공하는 손수레를 몰고 다니며 필요한 물건을 마음껏 골라 계산대까지 갖고 오면 됩니다. 포장까지 제공합니다.’ 카트와 종이봉투가 여기서 처음 등장했다. 고객들은 두 번 놀랐다. 편리함과 싼 가격에. 싼 가격의 이유는 간단하다. 일종의 ‘셀프서비스’여서 점원을 줄일 수 있었으니까. ‘상품을 높이 쌓아 싸게 팔자(File it high, Sell it low)’를 영업방침으로 세운 컬렌은 곧 ‘가격파괴자(Price Wrecker)’라는 별명을 얻었다. 슈퍼마켓은 전 세계로 퍼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통구조가 온라인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주목된다. 어떤 혁신이 우리의 삶을 바꿀지.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논설위원실 권홍우 논설위원 hongw@sedaily.com
사회에 진 채무가 많은 뉴스 전달 머슴입니다.
주로 경제 분야를 취재해왔지만 지금은 국방, 안보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땅의 역사와 사람을 사랑합니다. 연재 중인 '권홍우의 오늘의 경제소사'에 관심과 질책 부탁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